교통계획

경주시, '건천IC, 서경주IC로 명칭 변경 추진'

by 영이 posted May 09, 2023 Views 46 Likes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경주IC로 명칭변경이 추진되고 있는 건천IC ⓒ경주시청 제공

 

경북 경주시가 경부고속도로 건천IC(나들목)를 서경주IC로 명칭변경을 추진한다.

 

읍·면 단위의 명칭 대신 전국적으로 인지도가 높은 경주의 이름을 딴 IC로 변경해 (현)건천IC를 통해서도 경주로 진입할 수 있다는 것을 널리 알려 교통량 분산을 꾀하고자는 취지다.

 

경주시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주민의견 수렴공고를 지난 24일 게시했다.

15일 간의 수렴기간을 거친 후,경주시는 한국도로공사에 의견서를 제출하고, 한국도로공사는 명칭변경 심의위를 열어 가능여부를 심의한다. 

 

변경안 확정되면 명칭 변경에 따른 시설물 정비 예산은 경주시가 부담하고, 사업추진은 한국도로공사가 맡게 된다.

 

경주시는 IC명칭 변경으로 그간 경주IC에 집중됐던 통행량이 서경주IC로 분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건천IC는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349.5㎞ 지점에 위치한 나들목으로 인근 경주IC로 몰리는 차량을 분산하기 위해 1993년 12월 27일 개통한 진출입로다. 

 

‘서경주IC’로 명칭변경이 완료되면, 30년 만의 명칭 변경인 셈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명칭 변경으로 그간 건천IC가 서경주의 관문이라는 것을 몰랐던 관광객들에게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됨은 물론, 관광도시 경주의 위상을 보다 널리 알리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Articles

1 2 3 4 5 6